Home > 전립선질환 > 전립선비대증  
  무제 문서
 

 

노인이 되면 흔히 소변 볼 때 소변줄기가 약해지고 힘이 없어진다고 합니다. 따라서, 나이탓으로 돌리고 "이제 늙었으니 양기부족이 되어 그럴 수밖에 없다"고 체념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러나 소변 볼 때 힘이 없고 소변줄기가 가늘어지고 자주 소변을 보게되는 것은 양기부족때문이 아니라 전립선의 문제라는 것을 현대 의학이 밝혀냈습니다. 그러므로, 배뇨곤란은 양기가 부족하여 곤란을 겪는 것이 아니고, 전립선이 이상 비대되어 그만큼 요도가 좁아지게되므로 배뇨에 지장을 초래한 것입니다. 한마디로 배뇨장애는 전립선 비대증으로 인한 것입니다.

 
 

전립선은 40, 50대가 되면서 커지기 시작하여 50대를 "전립선 나이"라고 부를 정도입니다. 나이가 들면서 전립선이 커지는 것은 주로 호르몬의 불균형때문인 것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전립선 비대증은 50대이후부터 걸리기 쉽고, 확실하게 증상이 나타나는 것은 60대후반이나 최근에는 그 연령층이 점점 더 낮아져서 30대에서도 발병이 되고 있습니다.

전립선이 커지는 것은 남성호르몬의 영향때문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남성호르몬이 남달리 많이 분비되는 사람에게서 더욱 많이 전립선 비대증이 발견됩니다.